'소금호수'에 해당되는 글 1건

 

 

 

세계의 지붕 티베트 창탕고원. 히말라야 산맥 북쪽의 해발고도 4,000m의 창탕고원은 인간이 생존하기 힘든 땅이다. 10cm 정도의 관목만 드문드문 있을 뿐 풀도 잘 자라지 않는 척박한 곳. 그러나 이곳에는 신이 준 선물, 소금호수가 있다. 바로 짜부예차카. 먼 옛날 바닷속이었던 히말라야가 융기하면서 생긴 소금호수다.

 

 

 

 

드록파 유목민들은 매년 초봄이 되면 그들이 사는 곳에서 북쪽으로 보름정도 떨어진 소금호수로 길을 떠난다.
짜부예차카는 하얀 소금으로 뒤덮여 있다. 그들은 이 소금호수를 ‘신의 눈물’이라고 부른다. 여자는 소금을 캐는 카라반이 될 수 없다. 티베트인들은 여자가 소금호수에 가면 소금이 사라진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곳에 도착한 소금 카라반들은 야크 뿔로 덩어리진 소금을 깨서 100여 마리의 야크에 싣고는 다시 길을 떠난다

 

 

 

매년 8월 드록파 유목민들은 채취한 소금을 가지고 히말라야 산맥 아래 중국 티베트와 네팔의 국경지대 교역 시장으로 가지고 간다. 1개월 정도 열리는 이 국제교역시장에서 소금이 거래된다. 예로부터 이 소금은 네팔, 인도, 부탄, 시킴까지 팔렸다.
히말라야의 돌포파가 다시 이 소금을 싣고 히말라야를 넘는다.
돌포파는 히말라야 산맥 서쪽의 깊숙한 산록에 자리잡고 사는 티베트족.
이들은 겨울이 되면 히말라야 산록에서 살 수가 없다. 먹을 식량이 부족하고 야크에게 먹일 풀이 없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소금 교역은 생명을 보존하기 위한 수단이다.

 

 

 

11월, 돌포파의 대이동이 시작된다. 이들은 티베트에서 바꾸어 온 소금과 산 아래 남쪽에서 재배된 식량을 교환하기 위해 야크떼를 이끌고 눈이 휘몰아치는 가운데 5,000m가 넘는 산들을 넘어 남쪽으로 떠난다.
돌포파가 향하는 남쪽의 목적지는 산 아래 롱파 지역이다. 롱파지역은 기후가 따뜻해 여러 곡식을 재배한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소금이 없다.
그래서 돌포파는 가져온 소금을 롱파가 재배한 콩,옥수수와 바꾼다. 돌포파는 이곳에서 겨울을 나고 다시 자신들의 마을로 돌아간다.

 

KBS 특별기획-차마고도-제5편 히말라야 카라반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3LQSdOiPgQw&t=8s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mun tv

ㅇ 잃어버린 역사를 찾는 테마 - 실증환국사 1,2 - 실증배달국사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