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무한도전'에 해당되는 글 1건

 무한도전 종영, 6人 하차 아쉬운 ‘13년의 情’

‘무한도전’ 종영의 시기가 갑작스레 찾아왔다. 기존 여섯 멤버의 케미는 이달 말(2018.03.31일)까지만 볼 가능성도 있다. 

권석 MBC 예능본부장은 7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김태호 PD가 연출하는 ‘무한도전’은 오는 31일 종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권 본부장에 따르면 그간 변화를 꾀하던 ‘무한도전’이 이번 MBC 봄 개편 시즌과 맞물려 완전히 새로운 구성으로 되돌아온다는 계획이다. 이미 김태호 PD의 후임으로 최행호 PD가 연출자로 낙점된 상태.


최근 김태호 PD가 떠난다는 소식과 함께 출연진에도 변화가 있을 거라는 소문이 무성했다. 완전히 새로운 멤버로 구성될 수도 있다는 전망. 이에 관계자는 오늘(7일)까지도 말을 아끼는 중이다.

문제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 여섯 멤버 모두 하차인지, 멤버 일부를 남겨둘지다. 하지만 6인 전원 하차로 가닥이 잡혔다는 일부 소식이 전해져 시청자들은 ‘무한도전’과의 완전한 이별까지 마음의 준비를 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이에 MBC 관계자는 서울경제스타에 “‘무한도전’ 멤버 6인 전원 하차는 확정된 바 없다.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며 멤버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13년간 방송을 이끌어 오면서 한동안 매너리즘으로 ‘위기설’까지 나오며 몸살을 앓았던 ‘무한도전’은 최근 조세호와 양세형의 합류로 재전성기를 맞는 분위기였다. 이런 가운데 갑작스레 들린 개편 소식은 충성도 높은 ‘무도팬들’에게 충격 그 자체일 터.  


당장에 이달 말, 어쩔 수 없이 이별을 맞아야 하는 가운데 ‘무한도전’ 멤버들은 일단락의 인사를 전할지, 아니면 정말 마지막 인사를 전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mun tv

ㅇ 잃어버린 역사를 찾는 테마 - 실증환국사 1,2 - 실증배달국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