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딴지에서 마누라까지 뜻도 모르고 쓰는 우리말

1. 가랑이가 찢어지다 : 뱁새가 황새를 따라가면 가랑이가 찢어진다
2. 간이 붓다 : 간이 부으면 지나치게 대담해진다
3. 쓸개 빠진 놈 : 쓸개가 빠지면 사람 노릇 하기 어렵다
4. 뒷구멍으로 호박씨 까다 : 어떻게 ‘뒷구멍’으로 호박씨를 깔까
5. 오입 : ‘오입’은 ‘五入’인가 ‘外入’인가 ‘誤入’인가
6. 반죽이 좋다 : 변죽을 울리다? 번죽이 좋다?
7. 척지다 : ‘척’은 송사(訟事)에서 ‘피고’를 가리킨다
8. 을씨년스럽다 : 을사년(乙巳年)은 얼마나 비통한 한 해였을까
9. 갈매기살 : 갈매기살은 갈매기 고기가 아니다
10. 눈에 콩깍지가 씌다 : 눈에 콩깍지가 씌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11. 삼천포(三千浦)로 빠지다 : 삼천포 사람들이 가장 싫어하는 말
12. 딴지 : ‘딴지’인가 ‘딴죽’인가
13. 산통(算筒) 깨다 : ‘산통’을 왜 깰까
14. 헹가래 : ‘헹가래’는 헝가리어?
15. 건달과 한량 : 돈 없으면 건달, 돈 있으면 한량
16. 고주망태 : 술만 마시면 뿌리를 뽑는 전투 정신은 어디에서 나올까
17. 에누리 : 물건값을 깎는 일도 ‘에누리’요, 물건값을 올리는 일도 ‘에누리’다
18. 내 코가 석 자 : 콧물이 1미터나 나오면 어떻게 되나
19. 벽창호 : ‘벽창호’는 벽에 부치는 창호지?
20. 경치다 : ‘경’은 죄인의 몸에 새겨 넣던 문신
21. 바가지를 긁다, 바가지를 쓰다 : 바가지를 긁으면 병귀가 달아나고, 바가지를 쓰면 온몸이 젖는다
22. 거덜이 나다 : ‘거덜’은 ‘거들거들’ 걷는다
23. 멍텅구리 : ‘멍텅구리’는 물고기 이름?
24. 낭패(狼狽)를 보다 : 낭(狼)과 패(狽)는 상상의 동물
25. 천만(千萬)의 말씀 :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
26. 감질나다 : ‘감질이 나면’ 속이 헛헛하다
27. 마누라 : ‘마누라’는 마주 누워 자는 여자?
28. 푼수 : ‘푼수’와 ‘분수’는 그것이 그것이다
29. 억수 : 억수(億水)인가, 억수(億數)인가, 악수(惡水)인가
30. 아줌마 : 아줌마? 아주머니? 여사님?
31. 오빠 : ‘오빠’는 남자 동기를 부르던 말
32. 걸신들리다 : ‘걸신’은 빌어먹는 귀신
33. 라면 : 라면? 라멘? 라미엔?
34. 삼십육계(三十六計) 줄행랑 : ‘삼십육계’는 달아나는 병법
35. 눈엣가시 : 눈에 가시가 들어가면 얼마나 성가신가
36. 터무니없다 : 집터에는 터의 자취가 남아 있다
37. 총각(總角)무 : ‘총각무’는 있어도 ‘처녀무’는 없다.
38. 노다지 : 노다지는 ‘노 터치’에서 나왔나
39 큰코다치다 : ‘큰코’는 남성의 상징?
40. 도루묵 : 다시 ‘묵’이라고 해라?
41. 하룻강아지 : ‘하룻강아지’는 태어난 지 하루밖에 안 된 강아지?
42. 미역국을 먹다 : 미역국은 먹으면 먹을수록 좋다
43. 어처구니없다 : ‘어처구니’는 엄청나게 큰 사물이나 사람을 뜻한다
44. 숙맥(菽麥) : ‘콩’과 ‘보리’를 구별 못 하는 사람도 있다
45. 시치미를 떼다 : ‘시치미’를 떼면 누구의 ‘매’인지 알 수가 없다
46. 김치 : ‘김치’는 우리 고유의 음식이지만 고유의 우리말은 아니다
47. 꼬마 : “꼬마야, 꼬마야, 정체를 밝혀라”
48. 꿩 대신 닭 : 꿩 대신 닭? 꿩 대신 소?
49. 빈대떡 : ‘빈대떡’은 과연 ‘빈대’와 같은 떡인가
50. 외상을 긋다 : ‘외상’을 왜 긋는다고 할까

2부 사바사바에서 거시기까지 알고 쓰면 더 재미있는 우리말

51. 사바사바 : ‘사바사바’는 ‘고등어’ 두 마리인가
52. 네미, 제미, 네미랄, 제미랄 : 이보다 더 심한 욕은 없다
53. 쪽팔리다 : ‘얼굴’을 잘못 내밀면 ‘쪽팔릴’ 수 있다
54. 야코, 쫑코 : 야코는 양코, 그럼 쫑코는 무슨 코인가?
55. 꼴값 : ‘꼴값’은 소가 먹는 ‘여물 값’이 아니다
56. 알나리깔나리(얼레리꼴레리) : 어린 시절 많이 쓰던 말, 얼레리꼴레리~
57. 염병(染病)할 : ‘염병’은 가장 무서운 병, ‘염병할’은 가장 무서운 욕
58. 아사리판 : 덕망 높은 스님들이 모이면 ‘아사리판’이 된다
59. 약빠리 : ‘약빠리’, 악바리, 발바리, 군바리……
60. 쥐뿔도 모르다 : ‘쥐’에게도 작지만 있을 것은(?) 있다.
61. 어리바리하다(어리버리하다) : 어리벙벙한 아이는 어리바리하다
62. 미주알고주알 : ‘미주알’과 ‘고주알’은 구슬이 아니다
63. 육시랄, 오사랄 : 모반을 꾀하면 육시(戮屍)를 하고, 오살(五殺)을 한다
64. 어중이떠중이 : ‘어중이떠중이’는 ‘떠돌이 중’인가
65. 개발새발 : ‘개발새발’은 개의 발과 새의 발인가
66. 긴가민가 : ‘긴가’와 ‘민가’는 성(姓)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다
67. 꼴통 : ‘꼴통’은 꼴찌의 머리통인가
68. 아니꼽다 : 왜, 꼽냐? 아니, 아니꼬와
69. 튀기 : 얼굴이 튀는 사람이 ‘튀기’인가
70. 노가리를 까다 : 호프집에서 노가리를 안주 삼아 노가리를 까다
71. 싱숭생숭하다 : 마음이 흉흉해지면 ‘싱숭생숭하다’
72. 후레자식 : 여자 혼자 키운 자식이라고 버릇이 없을까
73. 칠칠맞다 : ‘칠칠맞다’와 ‘칠칠맞지 못하다’의 차이는?
74. 얼토당토않다 : 얼굴이 예쁜 토끼? 당근을 좋아하는 토끼?
75. 싸가지 : 내 사랑 싸가지
76. 개차반 : ‘개’가 먹는 ‘똥’이 ‘개차반’이다
77. 식겁하다(시껍하다) : 내사 마 시껍했다아이가
78. 쌤통 : ‘심통’인가 ‘샘통’인가
79. 땡땡이치다 : ‘땡땡이’는 학교 종이다
80. 십팔번(十八番) : ‘교겐(狂言)’의 18번은 특별나다
81. 감쪽같다 : ‘감쪽’의 어원은 감쪽같이 사라졌는가
82. 얌체 : ‘염치’를 알면 ‘얌체 짓’을 하지 않는다
83. 땡잡다 : ‘땡’ 중에서 가장 높은 끗수는 ‘장땡’이다
84. 이판사판(理判事判) : ‘이판’, ‘사판’은 ‘개판’, ‘난장판’과 다르다
85. 하늘이 노랗다 : 파란 하늘이 노랗게 보일 때도 있다
86. 꾀다(꼬시다) : ‘꼬시다’는 경상도 방언?
87. 게거품 : ‘게’도 열 받으면 ‘거품’을 문다
88. 깡패 : ‘깡패’는 ‘깽판’ 치는 패거리인가
89. 고도리 : ‘고도리’ 석 장에는 새가 몇 마리?
90. 짱 : ‘짱’은 ‘우두머리’이다
91.왕(王)따 : ‘왕따돌림’에서 ‘왕따’가 나왔다
92. 아양 떨다 : ‘아얌’을 흔드는 것이 ‘아양’을 떠는 것이다
93. 내숭 : ‘내숭’은 고유어?
94. 거시기 : ‘거시기’는 전라도 방언인가
95. 어쭈구리 : ‘어쭈구리’에서 맥주나 한 컵 마실까
96. 뺑소니 : ‘뺑소니’는 외래어?
97. 삿대질 : ‘삿대질’은 ‘배질’을 할 때 쓰는 말
98. 망나니 : ‘망나니’는 아무나 못 한다
99. 개떡 같다 : ‘개떡’은 개가 먹는 떡이 아니다
100. 제비족(族) : ‘제비족’은 강남 가는 제비인가

'History(역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방(鬼方)  (0) 2018.08.18
우리글 본 의미  (0) 2018.08.12
우리말 본 뜻  (0) 2018.08.12
태을구고천존  (0) 2018.06.24
미군 독도 폭격 사건  (1) 2018.06.15
사념처  (0) 2018.06.04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mun tv

ㅇ 잃어버린 역사를 찾는 테마 - 실증환국사 1,2 - 실증배달국사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