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시황은 중국 역사상 가장 유명한 황제로 최초로 중국을 통일했던 진나라의 황제였다. 그런데 진시황은 자신의 죽음을 피하고자 한 예언서를 손에 넣었다고 한다. 28년에는 불사약을 구하기 위하여 많은 동남동녀와 함께 제나라 사람 서시를 동해에 있다고 전하여지는 봉래, 방장, 영주 등 삼신산에 보낸 적이 있었으며, 32년에는 연나라 사람 노생(盧生)이 바다로부터 동아와 보고한 가운데 녹도서(錄圖書)라는 참서(讖書)에 이르기를 「진나라를 망케할 자는 호라」는 말을 듣고 호(胡)자를 자기의 아들인 호해인 줄을 모르고 북호인 흉노인 줄로만 오해하여, 몽렴(蒙렴)이라는 장수를 시켜 군사 삼십만으로 북쪽 오랑캐를 공격하여 물리치는 동시에 다음해에는 북호가 다시 쳐들어오지 못하도록 임조(臨洮)에서 요동(遼東)에 이르는 만리장성을 쌓게 하였던 것이다.

34년에는 승상인 이사가 글을 올려 말하기를, 지금은 세상이 안정되어 백성은 집에서 일만 부지런히 하고 선비는 법령만 배워 익히면 될터인데, 모든 선비들이 그렇지 않아 옛 학문만 하고 지금 것을 배우려하지 않을 뿐 아니라, 새 법령이 나오면 입즉심비하고 출즉항의하여 나라 일을 훼방만 하고 인심을 현혹시키니 이런 일을 일절 금하는 동시에 역사책도 진나라 역사가 아니면 전부 불살라버림은 물론이오, 백가시서를 가지고 있는 자도 모두 관에 가지고 나와 불살라 버리되 만약 시서를 가지고 말썽을 부리는 자가 있으면 당장에 목을 베고, 또 옛날 도리만 옳다하고 지금 정치를 비방하는 자는 일가족을 전멸하고, 만약 관리로서 이것을 알고도 집행하지 않는 자는 같은 죄로 다스리며, 명령이 내린지 30일내에 불살으지 않는 자는 묵형(墨刑)을 가하여 강제노동을 시키도록 하고, 다만 없애지 않은 책은 의약에 관한 것과 점서책 그리고 곡식과 초목을 심는데 관한 것 뿐이고, 법령을 배우려는 자는 관리를 선생으로 모셔야 한다는 것이 대체의 내용이었는데 시황은 이것을 옳게 여겨 그대로 실행하기로 하였던 것이다.

35년에는 후생(候生) 노생(盧生)등이 시황을 비방하고 어디론지 도망해 버렸다. 시황은 크게 노하여 함양에 있는 선비들을 모조리 잡아다가 비방한 자를 문초한 결과 선비들은 자기 발뺌만 하고 남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워 서로 불어넣는 것이 460여명에 달하였다. 시황은 이들을 모두 함양에 구덩이를 파고 산채로 묻어버렸던 것이다. 이것을 본 맏아들 부소가 극력 간하였지만 시황은 간하는 말에 또 노하여 부소를 북쪽으로 내쫓아 그곳에 가 있는 몽렴(蒙렴)의 군대를 감독하게 하였던 것이다.  

이 해에는 또 조궁(朝宮)을 지으려고 먼저 전궐(前궐)인 아방궁을 짓게 되었는데 그 규모는 동서가 5백보(3천척)요, 남북이 50장으로 위에는 만명가량 않을 수 있고 아래에는 오장기치(五丈旗幟)를 세울 수 있는 굉장한 건물이었다. 그리고 모든 궁전에는 악기와 미인을 가득 채워 놓고 수시로 이곳저곳 가서 마음대로 즐기기도 하였던 것이다. 언젠가는 시황이 양산궁에 갔다가 산위에서 거리에 지나가는 승상의 행차에 수레와 말탄 사람이 너무 많은 것을 보고 좋지 않게 여긴 적이 있었는데 그 후 승상은 시황의 시종 가운데 한사람으로부터 이런 이야기를 간접적으로 듣고 수레와 말탄 사람의 수효를 많이 줄였다. 그 다음 승상의 행차규모가 전보다 많이 줄어진 것을 본 시황은 이것은 필시 전에 양산궁에 같이 갔던 수행원 가운데 누가 말한 것이라 보고 한 사람 한사람 불러 물어보았으나 누구 하나 실토하는 사람은 없었다. 시황은 성이 날대로 나서 그 당시 같이 갔던 사람을 전부 잡아 죽였던 것이다. 그러므로 그 다음 부터는 시황의 간곳을 아는 사람도 없었으며, 모든 정사의 결재는 대소를 막론하고 오직 함양궁에서만 친히 행하여 그의 사생활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고 한다.

 37년에는 시황이 지방순시에 나섰는데 좌승상 이사와 작은 아들 호해와 중거부령 조고와 근신 몇 명 등이 수행하게 되었다. 여러 군데를 돌아다니던 중 시황은 무서운 해신과 싸운 꿈을 꾸고 그만 병이 생겨 점차 중하게 되었다. 죽음을 각오 하였던지 자기가 죽으면 함양에 와서 장례를 같이 지내도록 하라는 편지를 써서 만리장성 쪽에 가있는 맏아들 부소에게 전하려고 옥새(玉璽)까지 찍어 놓은 후 이 서신이 조고에게만 넘겨지고 사신이 채 떠나기도 전에 시황은 그만 사구평대(沙丘平臺)에서 죽게 되었다. 그때의 나이는 50세.

이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면 어떤 변란이 일어나지나 않을까 하여 승상 이사는 이것을 절대로 비밀에 붙이고 식사 올리는 것과 보고사항 등 생시와 다름없이 하였기 때문에 시황의 죽음을 아는 사람은 호해, 조고등 근시자 5,6명 뿐이었다. 조고는 호해 이사등과 공모하여 한가지 꾀를 내었다. 그것은 시황의 조서를 위조하여 호해로 태자를 삼고, 공자 부소와 장군 몽렴에게는 족음을 주는 서신을 보내는 동시에, 시황이 죽기 전에 써놓은 부소에게 보내는 글은 몽땅 없애 버렸던 것이다. 그리고 길을 재촉하여 함양으로 향하는데 며칠이 지나는 동안 시신이 썩기 시작하여 냄새가 나므로 이것을 속이기 위하여 썩은 복어를 한섬가량 수레에 실어 냄새를 풍기기도 하였던 것이다. 함양에 돌아와서는 즉시 시황의 붕(崩)한 것을 발표하는 동시에 호해가 뒤를 이어 황제의 위에 오르고 시황은 여산(驪山)에 장례 지내기로 하였는데, 여산은 황금과 미옥(美玉)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었다.

시황의 무덤은 천광(穿壙)할 때에 70여만명을 동원 하였으며, 무덤안에는 여러 가지 이상한 보물을 간직함은 물론이오, 수은으로 강과 바다를 만들기도 하였으며, 금은으로 오리와 학을 만들어 기계로 오락가락하게 하였으며, 또 사람이 가까이 오면 저절로 화살이 발사되는 장치를 하여 누구나 근접하지 못하도록 하였으며, 자식없는 후궁들은 전부 순장하고, 내부시설을 한 장인들도 그 시설을 세상에 알릴까 봐 전부 그 속에서 죽여 버렸다고 전하여지고 있는데 무덤의 크기는 높이가 50장, 주위가 5리나 되었다고 한다.

2세 황제인 호해는 나이가 21세로 조고의 공작으로 황제가 되었으니만치 언제나 조고를 가장 가깝게 하는 동시에 모든 정치를 조고에게 맡기고, 조고 역시 호해에게 아첨하는 동시에 법을 가혹하게 운용하여 자기의 지위를 더욱 굳혀갔던 것이다. 그런데 다만 이사가 있기 때문에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어 먼저 이사를 제거하기로 하였던 것이다.

이사는 본래 초나라에 태어나 순자의 문하에서 공부한 사람으로 언제인가 변소에 갔더니 그곳 쥐는 더러운 것만 먹고 사람을 보면 자주 놀래어 달아나기만 하는데, 창고엘 갔더니 그 곳 쥐는 사람을 겁내는 일도 없고 깊숙이 들어박혀 배부르게 맛있는 곡식만 먹고 있는 것을 보고, 쥐는 마찬가지 쥐인데 어떤 놈은 편안히 잘 살고, 어떤 놈은 잘 먹지도 못하면서 놀래기만 하니 그 이유는 다른데 있는 것이 아니라 다만 처할 탓에 달렸으니, 사람도 이와 같아 좋은 곳에 처하면 잘 되고 나쁜 곳에 처하면 못될 것이 뻔하니 무엇보다 좋은 곳에 처해야 되겠다 하고 즉시 시골을 떠나 진나라 서울로 가서 길을 밟아 벼슬이 차츰 높은데 올랐던 것이다. 그 후 진나라에는 축객령(逐客令)이 내려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다른 나라 사람은 모두 쫓겨나게 되었는데 그때에도 그는 저 유명한 「상진황축객서(上秦皇逐客書)」라는 글을 지어 시황을 감동케 하여 쫓겨나지 않음은 물론이오, 시황의 신임을 더욱 얻어 승상이 되는 동시에 통일사업과 문물제도의 개혁에 큰 공을 세웠던 것이다. 그러나 일을 너무 가혹하게 처리하여 백성의 원망을 사기도 하였는데 순자의 문하에서 같이 공부하였던 한비자가 자기보다 우수한 것을 알고, 그 후 한비자가 진나라에 왔을 때에 임금에게 음해하여 잡아가두는 동시에 제멋대로 사약을 주어 그를 죽이기까지 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이사가 그만 조고의 모하에 걸려들게 된 것이다. 그것은 시황이 죽은 후 각지에서 반란이 일어났는데 맨처음 진승(陳勝), 오광(吳廣) 등은 기(蘄)에서, 항양(項梁)과 항적(項籍)(項적) 등은 강동인 오에서, 유방은 패(沛)에서 각각 기병하여 온 천하가 어지럽게 되었다. 조고는 임금인 호해에게 대하여 이렇게 나라가 어지럽게 된 것은 이사가 승상으로서의 책임을 제대로 못한 것은 물론이오, 삼천군수로 가있는 그의 아들 이유가 진승등 적과 내통하여 있다고 허위로 이유를 만들어 일가족과 함께 모두 잡아 죽였던 것이다. 이 때에 이사는 자기의 작은 아들을 돌아보며 「내가 부귀공명은 고사하고, 이제는 고향에서 누런 사냥개를 데리고 토끼사냥이나 하고 싶은 마음이 있은들 어찌 이것이 가능하겠는가」하고 비참하게 최후를 마쳤던 것이다.  

이사를 죽인 조고는 호해마저 죽이고 나라를 빼앗을 작정으로 먼저 한 가지 시험을 하였다. 그것은 모든 신하들이 호해를 따르는가 또는 자기를 따르는가를 알아보기 위하여, 일부러 사슴 한 마리를 바치면서 이것은 말이라고 하였다. 호해는 웃으면서 이것은 분명 사슴인데 왜 말이라고 하는가 하고 두 사람은 서로 「말이다 사슴이다」하고 우겨댔다. 그리하여 여러 신하들에게 물어보아 말인지 사슴인지 판단 짓기로 하였다. 그러나 신하들은 조고의 위세에 눌리어 사슴인줄 뻔히 알면서도 양심을 속여 조고의 편에 들어 말이라고 대답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어서 그저 묵묵부답으로 있기도 하였다. 그래도 정직한 사람은 사슴이 틀림없다고 솔직하게 대답한 사람도 더러 있었다. 조고는 이런 사람들을 눈여겨 봐뒀다가 그 후 자기 의견에 반대한 사람은 모두 잡아 죽였다. 이것이 유명한 「지록위마(指鹿爲馬)」라는 말이 생겨난 동기인데 이쯤 되고보니 인심은 극도로 공포에 휩싸여 있고 조고의 위세는 황제인 호해를 누르게 되었다.

드디어 조고는 자기의 사위인 함양령염락(咸陽令閻樂)과 동생인 조성등과 공모하여 호해를 없애기로 하였다. 먼저 적이 쳐들어오니 막아야겠다고 거짓 꾸며대어, 사위인 염락(閻樂)을 시켜 군사 천 여명을 이끌고 엉뚱하게도 호해가 있는 망이궁을 포위하였다. 호해를 모시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도망가 버리고 오직 한사람만이 남아 있었는데 호해는 그 사람에게 물었다. 「왜 이런 기미를 미리 알려주지 않았느냐」고. 그러나 그 사람의 대답이 아주 걸작이었다. 「제가 미리 말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껏 목숨이 붙어있지, 미리 말 하였더라면 벌써 죽은지 오랬을 것입니다」라고. 호해는 아무리 성을 내고 아무리 안타까워했지만 이제는 별도리가 없었다. 할 수 없이 염락에게 향하여 승상 조고와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하였다. 그러나 일언지하에 거절당하였다. 그러면 황제의 자리를 내놓을 터이니 한 고을의 왕이나 되게 해달라고 하였지만 안된다고 하였고, 그러면 만호가량 되는 지방에 제후로나 있게 해달라고 하였지만 역시 안된다고 거절당하였다. 마지막에는 할 수 없이 그러면 일개 평민으로 처자와 함께 목숨이나 살려달라고 애원하여 보았지만 염락은 이것마저 안 된다고 거절한 후 「나는 승상의 명령을 받아 너의 목을 베러 여기에 왔다」고 하지 않는가. 호해도 이제는 할 수 없었던지 그만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던 것이다.

이에 조고는 여러 대신과 공자(公子)들을 불러놓고 「시황제 때에는 천하를 통일하였기 때문에 황제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각국이 모두 자립하여 진나라는 더욱 작아졌으니만치 이름뿐인 황제보다도 옛날과 같이 왕으로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한 후 호해의 형의 아들인 공자 영을 진왕으로 정하기로 하고 호해는 평민장으로 하였는데 호해가 임금의 자리에 있은지 경우 3년, 그 후 조고는 공자영(公子嬰)에게 찔려죽고 그의 삼족도 전멸을 당하였으며, 공자 영도 왕이 된지 46일 만에 진군을 격파하고 관중에 들어온 패공(沛公)에게 항복하고 말았는데, 항우가 함양에 들어와서는 공자 영과 제공자 빛 종족들을 모조리 죽이고, 각종 보물을 탈취하였으며, 아방궁을 위시한 모든 궁실에는 불을 질러 그 불길이 석 달 동안이나 계속되었다고 하며, 진시황의 무덤도 항우에게 무참히 발굴되어 진나라는 여기에서 망해버리고 만 것이었다.

'History(역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부시  (0) 2018.10.05
두문동 성수  (0) 2018.09.30
망진자는 호야라  (0) 2018.08.21
귀방(鬼方)  (0) 2018.08.18
우리글 본 의미  (0) 2018.08.12
우리말 본 뜻  (0) 2018.08.12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mun tv

ㅇ 잃어버린 역사를 찾는 테마 - 실증환국사 1,2 - 실증배달국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