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화약고] 또 하나의 중동 뇌관 '골란고원' 이를 건드린 트럼프


정치인은 표를 먹고 산다.

표를 위해서는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당장을 생각한다.

트럼프는 유대인의 표를 얻기 위하여 당장에 그들이 좋아할 테마를 선정했다.

[사진 001]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2019.03.22일 이스라엘이 주장하고 있는 골란고원의 주권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 즉 골란고원은 시리아로부터 빼앗아서 점령하고 있는

땅이지만, '이제는 이스라엘 땅이다.'라고 인정한 것이다.


그럼 골란고원은 어떤 땅인지 알아보자.

골란 고원은 1967년 3차 중동전쟁 당시 이스라엘이 시리아로부터 골란 고원을 점령한 이후 중동 분쟁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잃어버린 땅을 되찾겠다는 시리아와 실효 지배를 강화하려는 이스라엘은 52년째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그림 002]흰색 부분이 바로 골란 고원이다. 이스라엘과 시리아의 접경이고 이곳을 통과하면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커스로 가는 길이 활짝 열리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이다.



이스라엘 북부, 시리아 남서쪽 끝 해발 1000m에 위치한 바위투성이 고지대이다. 이 고원을 두고 이스라엘과 시리아가 수십년간 갈등을 빚고 있는 건 군사적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골란은 이스라엘·시리아외 요르단, 레바논과도 맞닿아 잇다. 고원에 오르면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까지 한 눈에 보인다. 또 레바논쪽 베카계곡은 대이스라엘 무장투쟁을 이어가는 강경 시아파 헤즈볼라의 거점이다. 골란고원을 차지하는 쪽은 상대의 움직임을 손쉽게 간파하는 전략적 잇점을 가진다.

여기에 토지가 비옥해 포도를 재배하기 좋고, 물의 원천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경제적으로도 중요한 지역이다.

골란 고원에는 약 4만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다. 이들은 1967년 중동전쟁 이전부터 거주해 온 주민이거나 그들의 후손으로, 대다수는 드루즈파(이슬람 시아파의 한 분파)로 알려져 있다. 나머지 절반은 이스라엘이 영토를 점령한 후 이주해 온 유대인 정착민들이다.



[그림 003]갈릴리호에서 바라본 골란 고원의 모습


문화와 문명이 충돌하는 것은 그들이 믿는 신이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유대교와 이슬람은 골란고원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리아의 땅을 이슬라엘의 땅으로 인정하면

결국에는 분쟁과 심해지면 전쟁의 불씨가 된다.

그것도 강대국이 관여하는 대 전쟁이 될 수 있다.

지구의 화약고는 중동과 한반도이다.


과연 3차 세계의 불씨는 어디에서 폭발하게 될 것인가?


[그림 004] 전운이 드리운 골라고원에서의  훈련 모습


인류의 마지막 3차 대전으로 인류는 폭망하고 인구의 99%가

전멸하는 참화를 격고나서 새로운 시대가 열릴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mun tv

ㅇ 잃어버린 역사를 찾는 테마 - 실증환국사 1,2 - 실증배달국사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Nostradamus(노스트라다무스) 시리즈 001

  (3차대전의 서막이 시작되는 걸까요?)

 

미국의 45대 대통령(2017.01~)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가 대통령으로 부임하면서 부터

세계는 불안해 지고 있다.

 

북한(North Korea)과의 무력충돌 즉 전쟁을 염두에 둔 듯한

말 폭탄을 연일 주고 받으면서 세계는

제3차 세계대전(The World War Three)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또한 세계는 그 동안 경험하지 못한

많은 재앙들을 만나고 있다.

일본 대지진, 멕시코 지진, 화산폭발등등

역사와 미래에 관심이 많은 회원님들에게
서양사람들에게 가장 영향을 많이 미친
노스트라다무스(Nostradamus)에 대하여 체계적으로
시리즈를 통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많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프랑스의 유명한

노스트라다무스(Nostradamus)의 책은 오랫동안 주목받아 왔으며
놀라울 정도로 정확했습니다.
일류에게 무서운 재앙이 닥칠 때마다 우리는 미셸 드
노스트라다무스란 이름의 예언가에게 주목했습니다.

 

노스트라다무스는 르네상스시대의 교수이자 의사
그리고 수학자이자 점성가였던 이 비범한 프랑스
학자는 아주 가정적인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인류를 위해 쓰여진 그의 예언은 그가 죽은후에도
몇백년 동안이나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해 왔습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이미 실현된 그의 예언과
아직도 진행중인 섬뜩한 예언들에 대해 자세히
탐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과연 그는 끔찍한 테러사건을 예언 했을까요?
3차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된 것일까요?
제3의 적그리스도는 과연 누구일까요?
세계의 평화는 지켜질까요?


앞으로

우리 문명은 어떤 모습을 띄게 될까요?
인류는 자멸할까요?

아니면 스스로 지켜낼까요?

아니면 새로운 문명을 꽃 피울까요? 

 

 

그 이야기를 시작하려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mun tv

ㅇ 잃어버린 역사를 찾는 테마 - 실증환국사 1,2 - 실증배달국사1

댓글을 달아 주세요